홈 > 서양영화 > [구]서양영화
[구]서양영화

블러디 선데이 (Bloody Sunday,드라마/전쟁,2002) 다시보기

admin 0 33975 0 0
블러디 선데이 포스터확대하기
블러디 선데이 (2002)Bloody Sunday평점9.1/10
드라마/전쟁
 영국, 아일랜드
2004.06.18 개봉
107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폴 그린그래스
(주연) 제임스 네스빗
 
 
 
 

 

정부의 무차별 총격으로 짓밟힌 평화 시위의 현장!

평화롭던 도시가 피로 물든다.


비극의 발단

1972년 1월 31일. 북아일랜드 데리 시의 주민들은 영국정부의 불법 억류에 반대하고 시민권을 주장하기위해 평화적인 행진을 벌이기로 한다. 데리시민권협의회 대표이자 영국의회 하원의원인 아이반 쿠퍼는 IRA의 무력적인 저항방식에 반대하며 평화행진을 주도한다. 그는 비폭력적인 시위만이 그 동안의 차별과 억압에서 벗어나 정당한 권리를 되찾을 유일한 방법임을 역설하면서 시민들이 행진에 참가하도록 설득한다. 그러나 행진이 시작되기도 전에, 도시는 불안한 조짐을 보이며 술렁인다. 


도시를 봉쇄한 군대와 시민행렬의 대치

북아일랜드 지역에서 벌어지는 모든 집회를 불법행위로 규정해온 영국정부는 이번 행진도 잠재적인 폭력사태로 간주, 폭도진압을 위해 공수부대를 포함한 대규모의 군대를 배치하여 데리 시를 봉쇄해버린다. 진압군 총사령관 포드 장군은 처음부터 평화시위 자체를 부정하며 시위 중 당연히 발생할 것으로 확신하는 무력 행위에 병사들이 즉각 반격하도록 지시한다. 

약간의 자극만으로도 폭발해버릴 듯한 초 긴장상태에서 아이반은 충돌을 막기 위해 계획했던 행진루트를 변경하는 등 동분서주하는데...

행진에 참가한 일부 청년들이 대열에서 이탈하여 돌을 던지며 흥분하기 시작하면서 점차 상황은 통제 불가능한 사태로 발전한다. 


공수부대의 과잉진압과 무고한 시민의 희생

영국군은 청년들이 과격해진다는 것을 빌미로 공수부대까지 투입하며 진압에 나선다. 이 과정에서 대대간의 연락이 엉키고 명령은 전달될수록 왜곡되어 고무탄과 가스수류탄은 곧 진짜 총알로 대체된다. 결국 공수부대의 무차별 총격으로 노인과 부녀자를 포함해 13명이 숨지고 14명이 부상당하는 참사가 벌어진다. 고요하고 평화롭던 도시 데리는 순식간에 피로 물들고 유족들의 눈물바다로 변한다. 

 

★ 영상 플레이 도움말 ★ 

1. 화면위 재생버튼을 클릭하면 광고창이 뜨는데 바로 그 광고창을 끕니다. (2~3번까지 광고창이 뜰수 있음)

2. 다시 화면위 재생버튼을 클릭하고 감상하시면 됩니다.

3. 크롬 브라우저를 사용해 주세요. 익스플로러에서 광고만 뜨고 실행이 안됩니다 

4.링크 플레이시 경우에 따라 로딩시간이 최대 30초이상 소요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영상이 나올때까지 조금만 참고 기다리세요.


영화보기 | OPENLOAD -[채널1번보기]  

 

영화보기 | ETC -[채널1번보기]  

0 Comments

+ 인기 미드 & 중드
+ 한국 방영드라마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